상인 "손님 급감" vs 춘천시 "효율적 운행"

강원 춘천시가 시내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한 것과 관련해 중앙시장 일대를 중심으로 한 상인들이 강원도에 감사를 청구했다.

춘천시내버스 노선 개편 논란 여전…상인들 감사청구

춘천시의 시내버스 노선 개편을 놓고 지속한 이용객 불편 등의 논란이 1년이 지나도록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것이다.

이상민 춘천시의회 의원은 23일 "시내버스 노선 개편에 대해 중앙시장을 중심으로 명동번영회, 중앙시장상인회 등 이 일대 상인 450명이 서명한 주민감사 청구를 상인을 대신해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내버스 전면 개편이 무리하게 추진된데다 주민 의견이 충분히 수렴됐는지 감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노선을 전면 개편하면서 연구 용역을 충분히 거쳤는지, 기존 노선과 비교해 편의 증진에 도움이 됐는지 등도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춘천시내버스 노선 개편 논란 여전…상인들 감사청구

앞서 춘천시는 2019년 11월 도심과 농촌지역 노선을 나눠 환승센터 도입을 주요 골자로 한 전면 개편을 하자 중앙시장 일대 상인들은 손님이 크게 줄었다며 반발해 왔다.

상인 김모(46)씨는 "상점 앞 버스 정류장 손님이 크게 줄고, 환승센터에서 내린 손님이 먼 곳에서 걸어오다 보니까 그만큼 매출도 많이 감소했다"며 "시내버스 노선을 개편해 불편이 더 가중되고 있어 감사 청구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춘천시는 2018년 이용객이 124만 명으로 전년(140만 명)과 비교해 감소한데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더 줄어든 영향이 적지 않다고 반박했다.

또 복잡하고 불편한 노선(89개), 읍면지역 대형버스 비효율적 운행, 중앙로 중심의 중복노선 등에 기존 운수회사의 운영난에 따른 기업회생으로 운행 중단이 우려됐고, 52시간 근무제 등 전반적인 개편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춘천시내버스 노선 개편 논란 여전…상인들 감사청구

아울러 주민설명회 50회를 비롯해 간선과 지선 및 환승 체계를 구축해 운영의 효율화를 꾀했고, 지방재정과 한정된 자원에서 노선 운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현재는 운행 횟수 증가와 배차간격 단축 등의 운영이 가능해졌다고 강조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노선 실태 점검을 해 시민 불편이 최소화하도록 합리적인 노선 정비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