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영상 소비 패턴 변화에 대응
부산영상위 올해 OTT 연계 사업 지원 늘린다

부산영상위원회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연계 사업 지원을 늘린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상 소비패턴이 OTT 플랫폼과 IP-TV 시장 등으로 빠르게 바뀌는 등 급변하는 영상산업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다.

영상위는 올해 OTT 연계 영화영상물 콘텐츠 제작 지원에 지난해보다 4천100만원이 늘어난 4억5천100만원을 배정했다.

OTT 연계 부산프로젝트 사업에도 지난해에 이어 4억원을 배정했다.

이 사업은 우수 프로젝트가 부산에서 기획, 제작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반면 국내외 영화(드라마) 촬영 시 비용의 일부를 현물로 지원하는 부산 로케이션 인센티브 지원사업 예산은 지난해 2억7천만원에서 올해 2억4천500만원으로 2천500만원을 삭감했다.

로케이션지원 및 네트워크 구축 관련 예산도 지난해 9천100만원에서 올해 8천110만원으로 줄였다.

부산 영상위 관계자는 "영상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해 OTT와 부산 프로젝트가 연계된 사업 지원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라며 "지난해 문을 연 사운드스테이션 등 후반작업 활성화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