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제주에 완연한 봄 같은 포근한 날씨가 나타나면서 지역별로 2월 최고 기록을 갈아 치웠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도 남부인 서귀포의 낮 최고기온은 23.6도를 기록, 1923년 기상 관측 이래 각각 2월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제주도 동부인 성산의 낮 최고기온은 20.8도로, 역시 역대 최고 기록을 뛰어넘었다.

제주도 북부인 제주(제주시 건입동)의 낮 최고기온도 23.4도까지 치솟아 2월 기준 역대 3번째로 높았다.

제주의 낮 최고기온은 전날 23.7도까지 올라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제주도 서부인 고산의 낮 최고기온은 19.8도로, 2번째로 높은 2월의 기온을 보였다.

기상청은 그러나 23일부터 기온이 8∼9도가량 떨어지는 등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전망했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3∼4도, 낮 최고기온은 8∼14도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평년보다 8도 이상 높은 기온 분포를 보였다"며 "오늘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면서 내일 아침 체감온도는 0도 내외로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