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23일 아침에는 기온이 전일 대비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져 춥겠으니 옷차림을 단단히 준비해야겠다.

22일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내일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영하 5도에 머물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이날 오후 10시를 기해 서울 전 지역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 전남권 서부, 경북 북부, 경남 서부 내륙에 한파특보를 발표했다.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아질 전망이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도∼1도, 낮 최고기온은 3∼12도로 예상된다.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내륙지역, 제주도는 23일까지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시속 15∼30㎞로 꽤 강하게 불겠다.

강풍에다 대기도 건조해 화재에 유의해야 한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동과 일부 충북, 전북 동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은 실효습도 35% 이하로 매우 건조하겠다. 그 밖의 지역도 실효습도가 35∼50%에 머물겠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