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다시 찬 바람이 불면서 영하권 추위가 닥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23~24일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춥겠다”며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내륙, 경북 북부 내륙은 영하 10도~영하 5도를 기록할 것”이라고 22일 예보했다.

기상청은 이날 밤 10시를 기해 서울 전역과 경기, 강원, 충남·충북, 경북·경남, 전북·전남 등 전국에 걸쳐 한파주의보를 발효했다. 한파주의보는 전날보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린다.

23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로 예보했다. 22일(7.4도)에 비해 12도나 낮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떨어질 전망이다. 같은 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도~영상 1도, 낮 최고기온은 3~13도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인천 영하 5도, 대전 영하 5도, 광주 영하 3도, 부산 1도, 제주 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대전 7도, 광주 8도, 부산 12도, 제주 9도 등이다. 이번 추위는 25일까지 이어지다 주말부터 영상 기온으로 돌아올 것으로 전망된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