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시지프스’ 이시우 “대선배들과 조우 감개무량, 박신혜 미소 인사에 반사적으로 웃어”

[이진주 기자] 이시우는 JTBC ‘시지프스: the myth’의 빙빙 역으로 이제 막 얼굴을 알린 신인이다. 게다가 2월25일 방영 예정인 웹드라마 ‘오늘부터 계약연애’의 주연으로 낙점되며 데뷔와 동시에 올해의 유망주로 단번에 우뚝 섰다.

그는 처음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화보 촬영서 놀라운 저력을 보였다. 또렷한 이목구비와 청아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익살스러운 표정과 천진한 애티튜드로 유쾌한 매력을 쏟아 냈다. 이어 차분한 여성미를 과시하며 콘셉트별 무한 변신을 꾀했다.

비투비 포유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얼굴을 처음 알린 그는 “비투비의 팬인 동생의 적극 권유로 참여하게 되었다. 초반에 많이 얼어 있었는데 비투비 민혁 씨가 친근하게 다가와 줘서 편하게 몰입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상반기 기대작 JTBC ‘시지프스: the myth’에서 아시아마트 직원 빙빙 역으로 출연한다. 대선배들과의 조우에 “첫 촬영은 선배님들이 모두 모이는 자리라서 많이 떨렸는데 다들 밝게 맞아주시고 잘 챙겨주셔서 긴장을 덜었다. 박신혜 선배님께서 환한 미소로 인사해주셔서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났다”고 답했다.

이어 아시아마트 직원들과의 호흡에 대해 “특히 성동일 선배님께서 제일 예뻐해 주시고 잘 이끌어주셨다. 연기적인 조언뿐 아니라 재치 있는 리액션으로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어주셨다. 또 작중 형제로 나오는 명로 오빠와 하준 오빠는 또래라서 더 많이 의지했다”고 밝혔다.

촬영하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묻자 “아무래도 오래 촬영하다 보면 당이 떨어지는데 마침 박신혜 선배님께서 떡을 챙겨주셔서 맛있게 먹었다. 또 연기가 어려워서 난처할 때는 감독님과 제작진분들이 많이 다독여주고 격려해줘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그는 데뷔와 함께 웹드라마 ‘오늘부터 계약연애’를 통해 첫 주연의 쾌거를 안았다. 작품과 역할 소개에 대해 “유명한 아이돌 연습생 오지나 역을 맡았고 학교생활을 하던 중에 현 남자친구와 헤어지기 위해 존재감 없는 친구와 계약연애를 하게 되면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라고 설명했다.

또한 역할 설정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 묻자 “털털하고 당찬 캐릭터라서 비슷한 역할이 나오는 작품을 참고했고 말투를 툭툭 내뱉는 연습을 많이 했다. 또 아이돌이라서 학원에 다니며 보컬과 춤 레슨을 받았는데 확실히 처음과 마지막 춤 씬이 차이 날 만큼 실력이 늘었다”며 웃어 보였다.

이어 상대 배우 신현승과의 케미를 묻자 “현승이는 극에서 연하인데 실제로도 한 살 어려서 더 편했다. 촬영 전부터 감독님께서 친해질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만들어주셨는데 지금은 하도 만나서 서로 장난도 치고 많이 가까워졌다”고 알렸다.

조소가 특기인 그에게 어떻게 배우의 꿈을 가지게 되었는지 물으니 “어렸을 때부터 연기를 하고 싶었지만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당시 동생이 먼저 부모님께 배우가 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두 딸 모두 연기하는 건 반대하셨다. 하지만 연기를 하면서 스트레스가 풀린다는 동생 말을 듣고 몇 차례 관련 경험을 하게 되면서 갈증이 커져 무작정 연기 학원을 찾았다”고 회상했다.

연기 지식이 전무했던 만큼 초반에 많이 헤맸다는 그. “사람들 앞에 서있는 것 자체만으로 어려웠고 남들 시선이 부담스러워 얼굴이 빨개지곤 했다. 그래도 계속하다 보니 익숙해졌고 훨씬 나아졌다. 또 머리숱이 많아 헤어 모델로 활동하며 카메라 앞에 서는 연습을 했다”며 “아직 내 모습을 모니터링하는 건 부끄럽지만 전문 선생님께 대본 연습이나 기초 기술을 배우며 향상하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시도해보고 싶은 장르나 배역에 대해 “과감한 액션을 도전해보고 싶고 ‘스위트홈’의 인간의 좀비화 같이 오컬트적인 캐릭터도 욕심난다. 또 의사나 선생님 같이 실제로 해보지 못한 직업군도 시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동경하는 롤모델을 묻자 “연기적인 이미지 변신뿐 아니라 과격한 액션 씬을 모두 소화하는 박신혜 선배님을 보고 저런 훌륭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첫 만남에 감탄을 자아낼 만큼 빼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그에게 어떤 학창시절을 보냈는지 물으니 “반에 남자가 다섯 명밖에 없는 예체능 고등학교라서 인기는 별로 없었다. 항상 편한 체육복 위주로 입고 다녔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상형은 어떻게 되는지 묻자 “나를 좋아하는 사람보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구체적인 생김새보다 설명할 수 없는 꽂히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신축년 소띠 스타로서 새해 꼭 이뤘으면 하는 목표에 “올해는 나를 더 알릴 수 있었으면 좋겠고 작품 경험을 쌓기 위해 열심히 오디션을 보러 다닐 계획”이라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에디터: 이진주
포토그래퍼: 설은주
데님재킷: 레이브
스타일리스트: 장빛나
헤어: 클라우티 태진 부원장
메이크업: 클라우티 을이 실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