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 20.9도·홍천 20.1도…내일 낮까지 포근한 날씨 이어져

잠든 꽃눈을 깨울 만큼 포근한 햇살이 내리쬔 21일 강원 영서 일부 지역이 2월 최고기온 극값을 경신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영서 내륙의 낮 최고기온은 영월 20.9도, 홍천 20.1도, 춘천 19.9도, 정선 19.2도, 인제 18.9도를 기록했다.

이는 기상관측 이래 가장 따뜻한 2월 날씨다.

삼척 원덕 24도, 삼척 22.8도, 동해 21.7도, 원주 문막 21.3도, 원주 20.4, 횡성 20.1도, 강릉 20.7도 등 도내 곳곳의 기온이 20도 이상 올랐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따뜻한 남서풍이 계속해서 불어오는 가운데 햇볕에 의해 기온이 전날보다 5도가량 오르면서 대부분 지역이 4월 중·하순 기온 분포를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포근한 날씨는 22일 낮까지 이어지다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늦은 오후부터 기온이 떨어지겠다.

산지에는 건조·강풍주의보가 이어져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