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시는 태전나들목(IC) 구간의 상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나들목 인근에 2023년까지 진출입도로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상습정체 경기광주 태전IC 인근에 진출입로 추가 설치

태전IC는 광주 도심을 가로지르는 국도 45호선(용인∼광주∼하남)과 국도 3호선(성남∼광주∼이천)이 교차하는 나들목으로 국도 45호선에서 국도 3호선으로 갈아타고 성남과 이천으로 향하는 차량으로 종일 혼잡을 빚는다.

길이 1천856m의 진출입도로는 태전IC에서 성남 방향으로 1.5㎞ 거리의 국도 3호선 지점에서 태전택지지구로 연결된다.

시는 28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다음 달 착공, 2023년 준공할 계획이다.

진출입도로가 추가로 설치되면 하루 평균 6만8천대의 차량이 이용하는 태전IC의 통행량이 8천대가량 줄어들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