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지하철 민원 중 냉난방·마스크 가장 많아

작년 서울지하철 이용객들이 고객센터를 통해 제기한 불편 민원 중 '냉·난방'과 '마스크 착용'에 관한 것이 가장 많았다고 서울교통공사가 19일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작년에 고객센터로 접수된 불편민원 71만2천58건 중 '냉·난방'이 52.6%, '마스크 착용'이 14.7%를 각각 차지해 비중 1·2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열차 내 질서 저해'가 8.8%, '유실물'이 6.6%, '열차 지연'이 4.1%였다.

시기별로는 5∼8월에 불편민원이 다른 시기보다 많이 접수됐다.

작년 늦봄∼초여름의 이상고온 현상과 긴 여름 장마 등으로 냉·난방 관련 민원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공사는 설명했다.

모든 채널을 통해 작년에 공사가 접수한 민원의 총 건수는 92만3천93건으로, 재작년 대비 0.8% 줄었다.

이에 앞서 재작년에는 93만653건이 접수돼, 2018년(96만9천351건)보다 4.0% 줄었다.

호선별 민원 건수는 대체로 수송인원 수에 비례하는 경향을 보였다.

오재강 서울교통공사 고객서비스본부장은 "90만 건이 넘는 민원은 고객들이 서울 지하철에 보내주신 사랑과 애정이기에 더욱 신속하고 정확히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만 비상식적인 민원에는 답변을 제한하는 등 감정노동자 보호 원칙도 잊지 않고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