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전태일 된다’ 강기둥, 음악극 ‘태일’로 1년 만에 무대 복귀

[연예팀] 강기둥이 ‘태일’로 1년 만에 연극무대에 복귀한다.

강기둥은 음악극 ‘태일’에서 따뜻한 인간미와 희망을 향해 꺾이지 않는 용기를 실천해 왔던 청년 전태일의 삶을 묵직한 열연으로 그려내며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태일’은 우리 시대에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귀감이 될 수 있는 실존 인물들의 삶을 무대에 복원하자는 취지로 장우성 작가, 이선영 작곡가와 박소영 연출이 결성한 목소리 프로젝트 첫 번째 작품이다. 2017년 트라이아웃 공연을 거쳐 2018년 우란문화재단 지원을 받아 본공연을 진행했던 ‘태일’은 2019년 전태일 기념관 개관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수많은 연극과 뮤지컬 등 무대에 오르며 이미 연기내공을 인정받은 강기둥은 드라마 ‘쌈 마이웨이’ ‘슬기로운 감빵생활’ ‘로맨스는 별책부록’ ‘더 킹 : 영원의 군주’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의 작품에서 인상 깊은 활약을 펼치며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과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다.

특히 지난해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강태(김수현)의 유일무이한 친구 재수 역으로 분해 밝고 유쾌한 에너지는 물론이고 따뜻한 힐링까지 선사,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며 안방극장의 큰 사랑을 받았다.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 이후 약 1년 만에 무대 복귀를 알린 강기둥은 ‘태일’에서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자신을 바친 전태일으로 변신한다. 앞선 ‘태일’ 공연으로 “청년 전태일 그 자체였다”는 호평을 받았던 강기둥이었던 만큼 그가 들려줄 전태일의 꿈과 삶의 이야기에 팬들은 뜨겁게 반응하고 있다.


강기둥이 보여줄 ‘태일’에 대한 팬들의 기대는 프리뷰 공연부터 전 회차 전석 매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강기둥이 펼칠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태일’은 오는 23일 대학로티오엠에서 개막한다.(사진제공: 플레이더상상)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