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청 개관…창작 준비·임차료·관객 수입 감소분 등 지원
"K아트 키운다" 서울시 6개 문화예술사업 1천억 지원

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은 올해 6개 문화예술 사업에 1천79억원을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6개 사업은 ▲ 창작 지원 ▲ '서울문화예술지원시스템'(SCAS) 도입 ▲ 과정 중심 예술가 육성 사업 ▲ 맞춤형 융복합 창작·제작 사업 ▲ 서울거리예술축제 개최 방식 변화 ▲ 예술가 거버넌스 공간 '예술청' 개관' 등이다.

예술청은 대학로 옛 동숭아트센터에 오는 6월 말 문을 연다.

예술청은 예술가 활동 공간, 커뮤니티 공간, 공동 작업 공간 등으로 조성한다.

예술가들이 '공동운영단'으로 참여해 예술가 지원사업 등 예술청이 추진할 사업의 의사결정에 참여한다.

예술청 지하에는 내년 상반기에 240석 규모 공연장을 만드는데 그 이름은 '블랙박스 공공'으로 할 예정이다.

예술가 지원은 기존의 결과물 중심이 아닌 창작 활동 과정 중심으로 바꾼다.

창작 구상과 준비를 돕는 '리:서치' 프로그램으로 300명에게 각 300만원을 지원한다.

작업실·연습실 등 공간을 빌리기 위한 임차료는 최대 1천만원을 지급한다.

객석 거리두기로 인한 수입 감소 보전을 위해서는 포르쉐코리아가 5억원을 기부했다.

'포르쉐 두 드림 사이 채움' 사업으로 35개 팀에 각 500만원을 지원한다.

서울시 예술지원 사업 신청과 정산은 오는 22일 운영을 시작하는 SCAS 시스템에서 할 수 있다.

시는 이 시스템을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키울 계획이다.

인공지능(AI) 등 기술에 예술을 접목한 융복합 창작·제작은 새롭게 추진한다.

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K-컬처, K-아트의 미래 주인공을 키우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10대 청소년, 청년 예술인, 기획자, 예술가 등 대상자를 세분화한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기술에 기반을 둔 창작·제작 전문가를 키울 계획이다.

서울거리예술축제는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청계광장 등 기존 장소를 벗어나 권역별로 분산해서 개최한다.

축제 시기는 여러 행사가 열리는 10월을 피해 8∼9월로 앞당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