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이틀째 폭설로 최고 15㎝ 적설…내일 낮 기온 회복(종합)

광주와 전남지역에 이틀째 많은 양의 눈이 내렸다.

18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 기준 적설량은 나주 15.1㎝, 광주 광산 14.1㎝, 영암 학산 12.9㎝, 화순 이양 11.6㎝, 장성 10.5㎝, 담양 10.2㎝ 등을 기록했다.

눈은 점차 잦아들어 전남 서해안 지역을 제외한 광주·전남 대부분의 지역에서 대설특보가 해제됐다.

대설특보가 유지 중인 해남·무안·함평·영광·목포·신안·진도 등 7곳 역시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해제될 예정이다.

강추위도 이어져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곡성 영하 7.7도를 최저로 구례 영하 6.5도, 담양 영하 6.2도 광양 영하 6.6도, 보성 영하 5.7도, 광주 영하 5.4도 등을 기록했다.

추위는 내일 아침까지 영하권을 기록한 뒤 낮부터 10∼12도의 기온을 회복하겠다.

강풍도 불어 흑산도 홍도에는 강풍 경보가, 전남 해안지역과 내륙 일부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많은 양의 눈과 함께 강풍이 불면서 바닷길은 전체 53항로 86척 중 33항로 45척 운항이 통제됐다.

항공편 역시 일부 오전 출·도착 편이 결항하거나 지연됐고, 구례 성삼재와 진도 두목재, 진도 초평재 등 도로 5곳이 통제됐다.

궂은 날씨로 인한 사고도 잇따랐다.

전날부터 내린 눈이 얼어붙은 도로와 인도에서 광주 6건(낙상 3건, 교통사고 3건), 전남 13건(낙상 3건, 교통사고 10건) 등의 미끄러짐 사고가 발생했다.

강풍으로 인해 간판이 추락하거나 창문이 파손되는 등 12건의 피해 신고도 접수됐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도로가 매우 미끄럽겠다"며 "출근길 차량 운행 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낙상사고 등 보행자 안전에도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주·전남 이틀째 폭설로 최고 15㎝ 적설…내일 낮 기온 회복(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