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서 캠핑을'…대전 유성 하기숲캠핑장 다음 달 3일 개장

도심 속 녹지공간을 활용한 대전 유성 하기숲캠핑장이 다음 달 3일 개장한다.

18일 유성구에 따르면 하기숲캠핑장은 국비 6억6천만원 등 13억2천만원을 투입해 하기동 송림마을 5단지 아파트 주변 국유지 1만6천㎡에 조성됐다.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1면을 포함해 캠핑장 14면과 바비큐장, 편백숲, 어린이놀이터 등을 갖췄다.

구는 캠핑 시설 외에도 인근 산책코스를 개발하고, 숲 체험·별빛 영화감상 프로그램 등도 운영할 계획이다.

캠핑장 예약은 오는 23일부터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할 수 있다.

하루 이용가격은 성수기와 주말·공휴일에는 2만원, 비수기에는 1만5천원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캠핑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지친 심신을 달래며 감성을 만끽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