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침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며 한파가 찾아온 지난 17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뉴스1

서울 아침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며 한파가 찾아온 지난 17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뉴스1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절기 우수인 18일도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10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에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이날은 아침 최저기온은 -15~-2도, 낮 최고기온은 1~5도로 강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강풍도 지속되며 체감온도 역시 낮을 전망이다.

지역별로 아침 최저기온을 살펴보면 △서울 -9도 △인천 -8도 △춘천 -12도 △강릉 -8도 △대전 -8도 △대구 -7 △부산 -6도 △전주 -8도 △광주 -4도 △제주 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인천 0도 △춘천 2도 △강릉 4도 △대전 1도 △대구 1도 △부산 4도 △전주 1도 △광주 1도 △제주 5도 등으로 예보됐다.'

이 가운데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는 정오까지, 제주도는 오후까지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량은 전라권 5∼15㎝, 충남 서해안 3∼10㎝, 제주도 1∼5㎝ 미만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찬 공기로 대기 확산이 월활해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한편 이번 주 들어 시작된 강추위는 오는 19일부터 기온이 조금씩 오르면서 주말인 20일과 21일엔 종일 포근한 하루가 예상된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