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세계적인 아이돌' 방탄소년단(BTS)를 발굴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세계 최대 음악시장인 미국에 'K팝 시스템'을 접목할 예정이다.

18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미국에서 K팝 스타일의 보이그룹을 데뷔시키는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세계 최대 음반사 중 하나인 유니버설뮤직그룹이 파트너가 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가 주목되는 것은 새로운 K팝 보이그룹을 발굴하고 데뷔시키는 주 무대가 미국이기 때문이다.

새 보이그룹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기는 하지만 유니버설뮤직그룹이 미국 미디어와 함께 제작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선발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두는 양사 합작 레이블이 프로젝트를 주도한다.

'아메리칸 아이돌' 같은 오디션을 통해 K팝 그룹을 선발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빅히트가 지난 16년간 정립해 온 '성공 방정식'을 유니버설뮤직그룹과 함께 세계 음악 시장의 중심인 미국에 적용하는 협업"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시장 진출은 주로 현지 레이블이 국내 아티스트 기획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현지 프로모션 등을 맡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SM엔터테인먼트가 유니버설뮤직그룹 산하 레이블 캐피톨뮤직그룹(CMG)과 프로젝트 그룹 슈퍼엠(SuperM)을 공동 기획한 사례가 있지만 기존 SM 소속 그룹 멤버들을 모은 연합팀이었다.

빅히트가의 이번 시도가 가능해진 것은 미국에서 K팝이 그만큼 강력한 입지를 구축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K팝 시스템 속에서 탄생한 BTS는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가장 큰 팬덤을 거느린 보이그룹이 됐다. 빅히트는 2018년 이후 북미에서 20% 내외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