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김해지역 최저 기온 영하 7도를 기록한 가운데 홍매화가 활짝 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김해지역 최저 기온 영하 7도를 기록한 가운데 홍매화가 활짝 폈다. /사진=연합뉴스

금요일인 오는 19일은 전국이 맑겠다. 아침에는 쌀쌀하지만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낮에는 강추위가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1~0도, 낮 최고기온은 8~13도의 분포로 목요일보다 높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되는 가운데 국외 미세먼지 유입으로 수도권·세종·충북·충남은 밤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동해안과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초속 10∼20m, 최대 순간풍속 초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 그 밖에 지역에서도 초속 9∼14m, 순간풍속 초속 16m 이상의 강풍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야외 선별진료소나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신호등, 간판 등 시설물의 피해를 당하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면서 "수도권 일부 지역과 강원 영동, 일부 영남 내륙, 경북 북동부 산지, 동해안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건조한 곳이 많다"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4m, 서해·남해 1∼3m로 예상된다.

서해 남부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 동해 중부 먼바다, 동해 남부 북쪽 먼바다는 새벽부터 오전까지 초속 12∼18m의 강풍이 불고 물결도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동해 전 해상은 오후부터 강풍과 높은 물결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고, 서해상은 이날 오후부터 20일까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동해안은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예상되니 침수나 안전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