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전·논산 등 곳곳서 관련 확진자 속출
설 연휴 접촉한 고향 가족·지인 등 양성 판정
출입이 통제된 충남 아산시 탕정면 귀뚜라미보일러 아산공장. /사진=연합뉴스

출입이 통제된 충남 아산시 탕정면 귀뚜라미보일러 아산공장. /사진=연합뉴스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산발적으로 이어지면서 누적 확진자가 최소 150명에 육박한다.

이 공장 직원들이 설 연휴 접촉한 고향 가족이나 지인 등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18일 오후 1시 기준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는 149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설 연휴에 집을 찾은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직원(아산 317)을 접촉한 공주 거주 80대 가족이 이날 확진됐다.

대전에서는 설 연휴 모였던 아산 323번의 아내와 10대 딸 2명, 장모에 이어 아내와 접촉한 지인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논산에서도 설 연휴기간 모인 아산 326번의 아내(대전 1159번)와 접촉한 지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천안과 아산에서도 직원들의 지인 5명이 확진됐다.

구본조 아산시보건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귀뚜라미보일로 공장 집단감염과 관련해 아산에서 총 261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이들은 모두 전담 공무원과 1대 1 연결돼 집중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