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한파가 절정을 지나면서 19일부터 기온이 평년 수준으로 회복될 전망이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다소 낮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9~21일 남북고저 형태의 기압 배치가 이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강하게 불 것이라고 18일 예보했다. 19일 아침까지는 영하권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크게 떨어질 수 있다.

이 기간엔 바람으로 인한 피해를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 영동은 19~20일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30m를 넘을 정도로 매우 강하게 불 것”이라며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겨울 한파는 18일 절정을 지나 19일 낮부터 누그러지는 분위기다. 기상청은 19일 낮부터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차차 기온을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은 영상 10도 안팎으로 예상됐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