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수요일인 17일은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종일 이어지겠다. 충청권, 전라권, 경남서부, 제주도에 눈이 내리겠다.

아침기온은 전날보다 3∼5도 더 떨어져 강원내륙·산지는 영하 15도 이하, 경기내륙과 충청권내륙, 경북북부, 전북동부는 영하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3도, 낮 최고기온은 -5~2도로 예상된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낮에도 영하권의 기온을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춘천 -3도 △강릉 -1도 △대전 -3도 △대구 -1도 △부산 1도 △전주 -2도 △광주 -2도 △제주 3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지속해서 유입되면서 춥겠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으며,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15도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눈은 전라권과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를 중심으로 내릴 것으로 보인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는 18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적설·강수량은 전라권,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가 5∼15㎝·5∼15㎜이며 충남서해안은 3∼10㎝·5㎜ 안팎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전 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대부분 해상과 제주도는 18일까지 바람이 35~65km/h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30~50km/h로 비교적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1.5∼4.0m, 남해 앞바다에서 1.0∼4.0m로 일겠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