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나드리콜 운전기사 처우 개선 요구

지역연대노동조합은 17일 대구시설공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드리콜 운전기사 처우를 개선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공기업인 대구시설공단은 사고가 발생하면 운전기사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방식으로 경영하고 있다"며 "공무직 노동자인 운전기사들은 안전보다 성과에 치중하는 업무 환경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차등 성과급제 폐지, 교통사고 가해·피해 여부와 상관없이 부과한 벌점제도 개선, 업무 중 사고 발생 시 산재 처리, 주취자 탑승 거부 권한 부여, 미성년자 장애인 보호자 동승을 요구했다.

나드리콜은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특별교통수단 차량 이용 서비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