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문학의 백미'로 일컬어지는 표해록(漂海錄)을 저술한 장한철의 생가가 복원됐다.

해양 문학의 백미 '표해록' 저자 장한철 생가 제주에 복원

제주시는 종합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애월리 한담해변 일원 장한철 생가터 초가 신축 및 전시공간 조성사업'이 마무리됐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총사업비 6억8천만원을 들여 지난해 12월 '안거리'(안채, 57㎡)와 '밖거리'(바깥채, 39㎡)로 구성된 초가 신축을 마쳤고, 올해 2월 내부 전시물 설치를 완료했다.

시는 오는 3월에 일반인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시는 장한철 생가 내부에 해양문학의 대표적 작품인 표해록을 디지털화해 전시, 관람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 구들과 정지(부엌)에 책장과 불을 지피는 곳인 굴묵 등을 재현해 관람객들이 옛 생활 모습을 느낄 수 있도록 연출했다.

장한철은 조선 후기 영조 때 애월읍 애월리에서 태어나 대정현 현감을 역임한 문인으로, 대과를 보기 위해 배를 타고 서울로 올라가다가 풍랑으로 류큐제도(일본 오키나와)에 표착한 이후 그 경험을 담은 '표해록'을 저술했다.

제주도 유형문화재 제27호인 '표해록'은 당시 해로·해류(海流)·계절풍 등이 자세하게 실려 있어 해양 지리서로서 문헌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김희철 제주시 도시재생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문화를 보존하고 장한철 산책로와 연계한 새로운 볼거리를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제공해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