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 한옥도서관 등 12개 도서관 건립 지원

서울시는 올해 12개 구립도서관 건립을 지원하는 등 공공도서관 시설·서비스 확충에 총 263억원을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 공공도서관 건립 지원(130억원) ▲ 도서관 운영 지원(121억원) ▲ 세대별 독서문화 프로그램 지원(12억원) 등에 재원을 투입한다.

2025년까지 도서관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40개 공공도서관을 추가한다는 목표 아래 올해는 7개 자치구에 12개 구립도서관 건립을 지원한다.

도봉구 방학3동 한옥도서관, 광진구 군자동 복합청사 내 공공도서관, 중랑구 면목동 도서관, 구로구 하늘마루 복합문화센터, 동작구 흑석동 복합도서관, 중랑구 중화2동 복합청사 내 공공도서관, 은평구 응암정보도서관 등이 새로 지어진다.

그동안 시는 공공도서관 건립을 꾸준히 지원해 지난 20년간 154개 공공도서관(구립)을 확충했다.

면적으로 따지면 축구장 28.5배(연면적 20만여㎡)에 달하는 규모라고 시는 전했다.

올해는 도서관별로 격차 없는 서비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작은도서관, 장애인도서관 등 공공도서관 547곳에 장서 확충 등 운영비를 지원한다.

또 18개월 이하 영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북스타트' 책 꾸러미 4만여 개를 배포하고, 노인과 장애인 등 지식정보 취약계층을 위해 큰글자도서와 오디오북, 맞춤형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서울시는 시민 누구나 지역 격차 없이 지식·정보·문화를 누리는 도시가 되고자 도서관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서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올해 한옥도서관 등 12개 도서관 건립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