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에는 세운상가 일대 1km '공중보행길' 완성
을지로 지하도-청계천 대림상가 지하통로 개통

서울시는 을지로 지하도와 청계천 대림상가를 연결하는 지하 연결통로를 18일 개통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곳을 지나는 시민들은 을지로3가역과 을지로4가역 사이 지하도에서 대림상가 지하 1층까지 계단으로 올라갈 수 있게 됐다.

3월 말에는 을지로 지하도에서 지상 1층과 3층 공중보행길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도 완공된다.

이 통로는 종로에서 퇴계로까지 길게 늘어선 세운상가군 7개 건물 중 도심 지하도와 연결되는 최초의 보행 통로다.

대림상가 상인들은 이번 지하로 개통을 기념하기 위해 18일 오후 2시 소규모 개통행사도 연다.

조정환 대림상가 회장은 "이번 지하 연결통로 개통으로 보행환경이 개선될 뿐만 아니라 1980년대 이후 잊혀져 가는 대림상가의 전자제품·조명기기·아케이드(게임기기)·노래방기기 등이 널리 알려져 지역 상권에도 큰 활력이 찾아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을지로 지하도-청계천 대림상가 지하통로 개통

시는 지하 연결통로 개통에 맞춰 출입구인 을지로 지하도 주변 벽면을 '라인아트 을지로 테마존'으로 탈바꿈시켰다.

'힙'(Hip)한 분위기라는 의미로 '힙지로'로 불리는 을지로의 매력을 전하면서 실제로 판매되는 추억의 오락기와 조명, 음향기기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꾸몄다.

오는 9월에는 세운상가 일대 보행길 재생이 마무리돼 전 구간이 개통된다.

2017년 개통한 보행재생 1단계 구간(세운상가∼청계상가∼대림상가) 420m 공중보행길에 이어 2단계 구간(대림상가∼삼풍상가∼호텔PJ∼인현상가∼진양상가) 580m를 연결하는 공중보행길이 완공된다.

이렇게 되면 종묘 앞 세운상가에서 퇴계로 진양상가까지 7개 건물 전체를 잇는 총 1km 공중보행길이 완성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올해 9월 완성되는 1km 입체 보행네트워크가 세운상가 일대 도시재생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을지로 지하도-청계천 대림상가 지하통로 개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