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이광재의원 '영상미디어콘텐츠산업 진흥법' 의견수렴 토론회

문화체육관광부는 이광재 의원실과 함께 '영상미디어콘텐츠산업 진흥법'을 논의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토론회를 17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며 한국콘텐츠진흥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영상미디어콘텐츠산업 진흥법'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중심으로 방송, 영화, 실시간 영상 등이 경계 없이 유통되고, 쇼트 폼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영상콘텐츠도 등장하는 등의 산업환경을 반영해 국내 영상콘텐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지난해 9월 이광재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이 법은 정보통신망을 통해 전송·전달되는 영상물을 '영상미디어콘텐츠'로 새롭게 정의하고, 관련 사업자를 '기획-제작-배급-제공'의 가치사슬에 따라 규정했다.

영상미디어콘텐츠와 사업자에 대한 기획·제작, 인력 양성, 연구 개발, 다중언어 재제작 기술개발·사업화 및 해외 진출 등에 대한 지원 근거와 함께 OTT 사업자가 영상물에 대해 자율적으로 등급 분류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포함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국회에서의 본격적인 논의에 앞서 관련 학계·업계 관계자들과 이 법의 주요 내용을 공유하고, 법·제도적 측면에서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경희대 이상원 교수는 영상미디어콘텐츠 산업 환경 변화에 대한 심층적인 진단과 전망을 주제로 발표하고, 국민대 황승흠 교수는 '영상미디어콘텐츠산업 진흥법' 제정 취지와 주요 내용을 발표한다.

이어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한국엠씨엔협회 등 주요 협회·단체와 학계, 정부 관계자들이 종합 토론할 예정이다.

이광재 의원은 "OTT 경쟁력의 핵심은 바로 콘텐츠다.

사업자들이 좋은 콘텐츠를 개발하는 데 지원이 필요하다면 '영상미디어콘텐츠산업 진흥법'에 따라 문체부가 아낌없이 나서게 될 것"이라며 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OTT 급성장 속 영상미디어콘테츠 산업 발전 방안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