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업계 관계자 첫 만남…고충사항 파악
"추가 금융세제 지원 대책 조속히 검토"
황희 문체부장관(가운데 노란색 점퍼)이 서울 무교동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황희 문체부장관(가운데 노란색 점퍼)이 서울 무교동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관광업계를 돕는 추가적인 예산 지원, 비격리 여행권역(트래블버블)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16일 취임 이후 관광 분야 첫 현장 행보로 서울 중구 청계천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를 찾아 관광업계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는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을 비롯해 윤영호 한국관광협회 중앙회 회장, 김대관 문화관광연구원 원장 및 한국여행업협회, 합국호텔업협회, 한국마이스협회, 한국카지노협회,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의 회장 등이 참석했다.

황 장관은 "관광업종은 집합제한업종은 아니었지만 여행자제권고, 자가격리 등으로 인해 사실상 영업이 불가능했던 업종으로 그 어떤 분야보다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관광업계가 코로나19 이후까지 버틸 수 있도록 추가적인 금융·재정지원을 검토하고, 4차 재난지원금과 재해보상법 등의 논의과정에서 관광업계의 요구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당정과의 협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관광수요 회복을 위해 전문가, 업계와 함께하는 국제관광시장 조기회복 전담조직(TF)을 운영해 비격리 여행권역(트래블버블)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하겠다"며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방식을 도입하는 것도 방역당국과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광업계는 여행업, 관광숙박업, 국제회의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이 오는 3월에 만료되므로 코로나19 종료 시까지 이를 연장해달고 요청하면서 유원시설업과 카지노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 지정을 요청했다.

이에 황 장관은 "고용부 등 관계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뿐 아니라 4차 재난지원금 지원, 추가적인 금융·세제 지원 등을 위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며 "국제관광회복 전담조직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안전한 방한관광상품이 운영될 수 있도록 방역당국과 협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