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영덕고속도로 차량 추돌로 반대차로에 화물 넘어가며 한때 정체
대전 시내버스, 언덕길·대학 교정 등 구간 우회하기도
보령에 15.5㎝ 눈…교통사고 속출하고 일부 버스 운행 차질(종합)

16일 오후 시간당 최고 7㎝의 강한 눈이 온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빙판길 차량 추돌 등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잇따랐다.

대전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주요 지점 최대 적설량은 보령 15.5㎝, 부여 10.5㎝, 금산 6㎝, 대전 5.5㎝, 홍성 5.1㎝, 세종 4.7㎝ 등이다.

보령 대설경보 등 대전·세종·충남에는 대설특보가 발효됐다가 해제했다.

보령에 15.5㎝ 눈…교통사고 속출하고 일부 버스 운행 차질(종합)

미끄러운 도로 위를 달리던 차량 간 사고도 곳곳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3시 10분께 예산군 고덕면 당진∼영덕고속도로 당진기점 17㎞ 지점에서 대전방향으로 달리던 탱크로리와 대형 화물차가 부딪치면서 화물차에 실린 일부 철제 자재가 반대방향 차로로 넘어가 떨어졌다.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현장을 정리하는 동안 차량 통행이 지체됐다.

비슷한 시각 서천∼공주고속도로 서천방향 부여1터널에서도 화물차 등 차량 3대가 추돌했고, 호남고속도로 지선 대전방향 벌곡휴게소 인근에서는 화물차를 포함한 차량 3∼4대가 잇따라 부딪쳤다.

오후 4시께에는 충북 옥천에서 산내방향 곤룡터널 오르막 지점에서 승용차가 눈길에 미끄러지며 차량 통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보령에 15.5㎝ 눈…교통사고 속출하고 일부 버스 운행 차질(종합)

대전에서도 충남대 교내, 탑골입구∼문화주공삼거리, 용태울∼장안동, 대전보건대∼대주파크빌 등 언덕이나 도심 외곽 등을 지나는 일부 시내버스 운행이 한때 차질을 빚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