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음악이 흐르는 아침] 골목대장의 비극…'로미오와 줄리엣' 중 티볼트의 죽음

카풀레티 가문의 처가 쪽 인척 티볼트는 원수 집안 몬테키 쪽 사람들만 보면 칼을 빼들고 설친다. 베로나 광장에서 로미오의 친구 머쿠쇼와 벤볼리오를 보자 이번에도 시비를 건다. 성질 난 머쿠쇼의 대응으로 둘 사이에 칼싸움이 시작된다.

늦게 나타난 로미오가 머쿠쇼를 진정시키려는 순간을 파고든 비겁한 칼이 머큐쇼를 찌른다. 친구의 죽음 앞에 조금 전 줄리엣과 비밀 결혼한 사실조차 잊을 정도로 흥분한 로미오는 결사적으로 달려들어 티볼트를 죽인다. 골목대장에 불과한 힘을 권능으로 착각한 티볼트가 상대는 물론 스스로의 비극까지 초래한 셈이다.

‘로미오와 줄리엣’을 소재로 삼은 음악은 제법 많지만 이 장면을 가장 실감나게 표현한 곡은 프로코피예프의 발레 음악(1938)이다. 빠른 속도감과 날카로운 음향, 변화무쌍한 전환은 긴박한 상황은 물론 등장인물들의 성격까지 잘 포착했다.

유형종 < 음악·무용칼럼니스트 (무지크바움 대표)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