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장인수의 ‘유화작품展’ 개최

한국조폐공사 화폐박물관(대전 유성구 소재)은 16일부터 3월7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화가 장인수의 유화작품전 ‘나무의 세월:색(色)과 시(詩)의 향연’을 연다.

화가 장인수는 대학에서 영어와 시문학을 가르치던 교수로 재직하다가 퇴직 후 화폭의 세계에 입문했다.

2019년 ‘두 번째 생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제1회 전시회를 대전 갤러리 덤에서, 2020년 ‘오하이오의 자연을 노래하다’ 주제의 제2회 전시회를 갤러리아 타임월드 갤러리에서 열었다.

그는 또 등단 시인으로 활동하면서 그동안 4권의 시집을 출간했다.

전시되는 작품들은 모두 나무가 주제로, 그림과 함께 시(詩)도 게시한다.

조폐공사 관계자는 “그림과 시의 절묘한 어울림을 통해 작가의 충만한 세계를 느낄 수 있는 전시”라며 “코로나19로 쌓인 답답함을 잠시나마 씻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