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는 이재준 시장이 15일 오후 킨텍스에서 더불어민주당 한준호·홍정민·이용우 국회의원과 당정협의회를 열고 고양지역의 중장기 교통체계 개선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고양시, 당정협의회서 중장기 교통체계 대책 논의

이날 협의회에서는 국가철도망·도로망과 연계한 지역 교통망 계획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또, 도시기본계획 등에 맞춰 도로 건설, 정비계획 등 지역 교통망 구축 계획과 개선 작업이 병행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고양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대곡-소사선 연장, 지하철 3호선 연장(가좌·덕이 포함), 경의선 증량·증편 등 광역교통망 확대 개편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고양 창릉지구의 광역교통 개선 대책으로 고양선 신설과 식사·풍동 트램 신설 사업이 발표됐다.

이런 광역교통망 확대에 맞춰 지역교통망도 더욱 촘촘히 구축하고, 교통 소외지역을 줄이는 등 광역-지역 연계 교통망 효율화 작업이 시급하다는 것이 고양시의 입장이다.

여기에 일산테크노밸리·CJ라이브시티·방송영상밸리·킨텍스 제3전시장·장항청년스마트타운 등 고양지역 주요 전략사업이 2024년을 기점으로 완공되는 점 등을 감안해 교통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다.

이재준 시장은 "탄소중립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기존 자동차 중심 도시교통체계를 공공 교통수단 체계로 획기적으로 전환, 트램 등 공공교통수단 인프라 구축, 자전거·보행환경 개선이 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통시설 투자평가지침과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에 트램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할 을 요청했다.

또 도로교통법상 전용차로로만 운행할 수 있는 트램의 혼용차로 운행이 가능하도록 도로교통법을 개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용우·홍정민 의원은 "킨텍스 권역은 방송영상밸리, 장항스마트타운 등에 더 효과적인 기업 유치를 위해서도 철도 교통망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준호 의원도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과 덕양구와 일산을 잇는 신교통수단 도입이 조속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이날 당정협의회에서는 논의된 교통체계 개선에 대해 한국교통연구원 등 전문기관을 통한 연구용역을 검토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