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터 측 "70∼80명가량 참가…단체식사 금지·3m 이상 거리 둘 것"
공주서 야외 낚시대회 잇따라 열려…방역당국 예의주시

충남 공주의 한 실외 낚시터에서 낚시대회가 잇따라 열릴 예정이어서 방역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비수도권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일부터 1.5단계로 하향됐지만, 다수가 모이는 행사장에서는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16일 공주시 등에 따르면 지역 한 낚시터에서 오는 21일과 28일 전국 단위 낚시대회 예선이 열린다.

이 낚시터 수용 좌석은 500석가량이다.

낚시터 측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체 좌석의 5분의 1에도 미치지 않는 70∼80명만 참가시키고, 참가자 간 3m 거리를 둔 채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참가자들이 모여 함께 식사하는 것도 금지하고, 각자 좌석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하도록 할 방침이다.

낚시터 대표 A씨는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공주시가 연기를 종용하면서 계속 행사를 미뤄 왔다"며 "코로나19 상황이 다소 진정되면서 시에서도 행사를 허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철저한 방역으로 코로나19 발생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주시 관계자는 "충남도의 거리두기 1.5단계 지침상 실외 겨울스포츠 행사는 수용 인원의 50% 수준에 마스크를 착용하며, 좌우 2m 간격을 유지하고 열게 돼 있다"며 "행사 당일 현장에 나가 방명록 작성과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