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장년 일자리 '반려견 돌봄전문가' 모집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중장년 세대가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로 '50+반려견돌봄전문가 매칭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중장년 세대가 자신의 취미와 경험을 응용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고자 기획한 사업으로, 반려동물 서비스 기업 ㈜펫피플과 협력한다.

이 회사는 반려동물 돌봄 인력을 연결해주는 플랫폼 '펫플래닛' 등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 '50+반려견돌봄전문가'로 선발되면 펫시터 전문 교육을 받은 뒤 '펫플래닛'에서 위탁 펫시터로 활동하게 된다.

위탁받은 반려동물을 자신의 집에서 돌보는 것이다.

1일 돌봄(12시간 기준)에 3만∼4만원, 1박 돌봄(24시간 기준)에 4만∼5만원을 활동 종료 후 받게 된다.

반려견을 키워본 경험이 있는 만 40∼67세 서울시 거주자이면 지원할 수 있다.

올해 총 60명의 반려견돌봄전문가를 선발할 예정이며, 1차(30명) 모집은 16일부터 3월 2일까지 50+포털(50plus.or.kr)에서 진행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는 "직장이나 외출, 여행 등의 문제로 반려견을 낮에 홀로 두게 되는 1인 가구가 많은데, 이들에게 반려동물을 키운 경험이 있는 50+세대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