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후엔 체지방으로 바뀌기 때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설 연휴 과식으로 인한 이른바 '급찐살'(급하게 찐 살)은 되도록 2주 내 감량해야 한다. 2주가 넘어가면 빼기 더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갑자기 몸무게가 불어났다면 그것은 지방이 늘어난 것이 아니다. 몸속의 다당류인 '글리코겐'이 일시적으로 증가했을 가능성이 크다.

유독 단기간에 많은 양의 탄수화물이 우리 몸으로 들어오면 남은 에너지가 간이나 근육 조직에 글리코겐 형태로 저장되는데, 일시적으로 증가한 글리코겐은 평소와 같은 식생활로 돌아가는 것만으로도 자연스럽게 빠진다는 의견이 있다.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분해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다.

다만 글리코겐이 체지방으로 변하는 '2주' 내에 모든 것이 해결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손보드리 365mc 강남본점 대표원장은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쉽게 빠지지만, 몸에 쌓인 지 2주가 지나면 체지방으로 바뀌어 관리가 어려워진다"며 방치해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다만 갑자기 늘어난 체중에 평소 하지 않던 운동을 무리하게 하는 것은 좋지 않다. 개인별 적정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게 효과적이다.

손 원장은 "쌈채소·나물 등 칼륨이 풍부한 채소와 물을 충분히 섭취해 나트륨을 배출하는 것도 좋다"며 "전속력을 다해 20초 동안 사이클·달리기 등 유산소운동에 나서다 잠깐 휴식을 취한 후 이를 두어 번 반복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