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수도 요금 3개월 감면· 운수업체와 종사자에 최대 100만원씩 등
전주시, 위기 업종에 3차 재난지원금 152억원 지원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막대한 타격을 입고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위기 업종을 돕기 위해 모든 영업용과 산업용 상·하수도 요금을 3개월간 전액 감면한다.

전세버스, 법인 택시, 관광업체 종사자, 문화예술인 등 코로나19 위기 업종과 정부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시민의 숨통을 틔워주기 위해 지원금도 지급한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은 8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 3차 재난지원금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7개 분야, 총 152억3천만원 규모의 지원을 뼈대로 한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전주시 재난지원금 지급은 지난해 3월 4만여 명의 시민에게 52만7천원씩, 지난해 집합금지 명령(8월과 11월)으로 문을 닫은 고위험시설 12종과 유흥시설 5종에 업소당 100만원씩을 지급한 특별지원금에 이어 3번째다.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 상·하수도 요금감면(4만9천건, 115억원) ▲ 9개 영업제한 업종(3천673개, 18억4천만원) ▲ 확진자 방문 공개 업소(40개, 4천만원) ▲ 전세버스 업체 및 운수종사자(22개·419명, 2억3천만원) ▲ 법인 택시 운수종사자(1천128명, 5억6천만원) ▲ 관광업체(350개, 3억5천만원) ▲ 문화예술인(1천416명, 7억1천만원) 등이다.

전주시, 위기 업종에 3차 재난지원금 152억원 지원

먼저 상·하수도 요금은 다음 달부터 5월까지 3개월간 각 가정과 국·공립시설을 제외한 식당·카페 등 영업용, 대중탕용, 산업용 수용가의 요금 전액이 신청 절차 없이 감면된다.

PC방, 공연장, 오락실·멀티방·DVD방, 결혼식장, 장례식장, 목욕장, 이·미용실 , 스터디카페·독서실, 직업훈련기관 등 정부의 3차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지원시설에서 제외된 9개 업종에도 50만원씩을 지급한다.

지난해 9월 이후 확진자 방문으로 업소명이 공개돼 피해를 본 업소에는 100만원씩을 준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이 취소돼 큰 타격을 입은 전세버스 업체는 100만원씩, 운수종사자는 1인당 50만원씩을 받는다.

법인 택시 운수종사자도 50만원씩을 받는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 등으로 여행이 급감해 막대한 피해를 본 관광업체에는 100만원씩을 지원한다.

또 공연 등 예술 활동이 어려운 문화예술인에게 1인당 50만원의 활동 지원금을 지급한다.

단, 국공립 문화예술기관에 소속된 상근 예술인은 제외되며,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 활동을 증명하는 예술인이어야 한다.

대상자는 다음 달 8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전주시, 위기 업종에 3차 재난지원금 152억원 지원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 재원 152억7천만원은 상하수도 특별회계 115억원과 재난관리기금 37억7천만원으로 마련했다.

시는 이번 재난지원금으로 벼랑 끝에 선 소상공인과 위기 업종 종사자 약 5만6천명이 코로나19를 이겨낼 동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은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현장 의견을 듣고 가장 시급한 업종부터 지원한 것"이라며 "곧바로 지급을 시작해 설 명절 전후로 혜택을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