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중부지방 중심 폭설 가능성"
눈 그친 뒤 일주일 가량은 날씨 포근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전국적으로 강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3~4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다. 눈이 그친 뒤부터는 한동안 겨울치고는 포근한 날씨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2일 오후 6시부터 3일 새벽까지 경기 남서부와 충남권, 전북 등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이다. 3일 저녁부터는 수도권, 강원 영서, 충남 북부 등에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 눈은 4일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경기 북부·동부, 강원 내륙·산지 등의 예상 적설량은 3~10㎝다. 수도권, 충남, 충북,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등엔 1~5㎝ 가량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3~4일 기온 변화에 따라 강수 형태와 적설의 변동성이 클 것”이라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눈이 주로 내리는 시간대가 저녁부터 새벽 사이여서, 도로에 눈이 쌓여 미끄러운 곳이 많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4~영하 2도로 떨어질 전망이다. 4일 아침최저기온은 영하 11~영상 3도로 예상됐다. 당분간 기온의 변동폭이 크기 때문에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는 전언이다.

이번 눈이 그친 뒤에는 한층 포근한 겨울 날씨가 이어진다. 기상청은 5일부터 일주일 가량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특히 6일은 따뜻한 서풍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상권일 전망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