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체로 맑다가 중부지방·전라권 오후부터 흐려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출근하고 있다.(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출근하고 있다.(사진=뉴스1)

화요일인 2일은 전국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추운 가운데 오후부터 일부 지역에 눈 소식이 있겠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은 대체로 맑다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은 늦은 오후부터 흐려지겠다.

이날 오후 6시부터 3일 오전 6시 사이 경기남서부와 충남권, 전북 지역엔 눈이 조금 오겠고 제주도산지는 비나 눈이 내리겠다. 충북과 경북내륙, 전남권북부, 경남서부내륙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북·동부와 강원내륙·산지가 3∼10㎝, 수도권과 충남권내륙, 충북, 전북동부내륙, 경북북부내륙, 경북북동산지가 1∼5㎝, 충남서해안, 전북서부내륙, 전남북동내륙, 경남서부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가 1㎝ 내외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이 5∼10㎜이며 전북, 경북내륙이 5㎜ 내외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4∼5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일부 남부지역은 전날 미세먼지와 황사가 잔류하면서 오전까지 농도가 다소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m, 서해 앞바다에서 0.5∼3m, 남해 앞바다에서 0.5∼2m로 일겠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