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한국YMCA전국연맹·한국YWCA연합회 공동기자회견
"코로나19 주요 감염 통로된 것에 대해 사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진보성향의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가 한국 개신교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주요 감염 통로가 된 일들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 단체는 29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교회라고만 해도 지긋지긋하다'는 코로나19 상황 속의 대중적 정서 앞에 통렬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의료진과 방역당국의 헌신을 무시하고, 공익을 외면하며, 지역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들을 '종교의 자유'의 이름으로 행하는 이들의 죄로부터 한국교회 모두가 자유롭지 못함을 고백하면서 국민들께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온 국민의 일상적 삶을 정지시킨 코로나 팬데믹의 주요 감염 통로가 종교시설, 특히 한국교회와 그에 관련된 시설이라는 점을 충격적으로 받아들인다"며 "기독교에 뿌리를 뒀다고 자처하는 신천지, 사랑제일교회, 인터콥(BTJ), IM선교회 등이 코로나 대유행의 새로운 진원지가 된 현실이 참담하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민의 생명의 안전을 최우선순위로 생각하며, 스스로 종교 집회의 자유를 제한하는데 앞장 서야 할 교회 지도자들이 오히려 정부 방역 조처를 '모이는 교회'의 예배의 자유를 탄압하는 것으로 왜곡하며 선동을 일삼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앙의 본질을 상실한 채 영적·정신적 위기에 봉착한 한국 기독교의 현실을 뼈저리게 체감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이들 단체는 개신교계에 "'흩어지는 교회'의 삶이 예배가 되고 이웃을 위한 섬김이 되도록, 각자의 처소에서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이웃을 배려하고 위로하는, 교회와 기독교인들이 될 수 있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 팬데믹을 극복하는 과정과 그 이후에 세상이 교회를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를 생각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희생적으로 어려움을 감수하는 모범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