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8일 서울·경기 수도권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한 눈발이 날리고 있다. 눈이 그친 뒤에는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수도권, 강원 영서, 충남 서해안 등에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이다.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0.7㎝, 파주 4.9㎝, 인천 2.3㎝ 등의 눈이 쌓였다.

이번 눈은 지속시간이 짧을 것으로 예상됐다. 눈구름대의 이동 속도가 빨라 서울, 경기, 인천 등에 내리는 강한 눈은 오전 중 대부분 그치거나 약해질 것으로 관측됐다.

그럼에도 도로 결빙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는 전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택가 이면도로나 인도, 골목길 등은 눈이 얼어 매우 미끄러운 곳이 많을 것”이라며 “보행 및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이날 눈 또는 진눈깨비가 그친 뒤엔 강한 한기가 남하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바람이 급격하게 강화돼 강풍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확대될 전망이다. 29일까지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적으로 바람이 초속 20m 이상 매우 강하게 불 수 있다. 인천, 경기 서해안 등은 초속 25m가 넘는 강풍이 예상됐다. 옥외 간판 등이 날아갈 정도의 수준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