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중 2시간 이내의 짧고 강한 눈 내릴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과 경기 북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들 지역에는 오전 중 2시간 이내의 짧고 강한 눈이 내릴 전망이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 서울과 경기 북부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발효 시점은 경기 북서부는 오전 8시 30분, 서울과 경기 북동부는 오전 9시부터다.

현재 전국은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며 서해 북부 해상에서 남하하는 저기압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백령도와 일부 서해 도서 지역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인천·경기 서해안, 경기 북서부는 오전 8∼9시, 서울은 오전 9시, 그 밖의 경기 내륙은 오전 9∼10시께 진눈깨비 또는 눈이 시작될 전망이다.

인천과 경기 남부 서해안을 제외한 수도권 내륙에서는 진눈깨비가 짧은 시간 내 눈으로 바뀔 수 있다.

발달하는 구름대는 폭이 좁고 빠르게 이동해 지역별로 2시간 이내의 짧은 시간 동안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눈이 내리겠다.

눈이 그친 후에는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예정이다.

전국으로 강풍특보가 확대하겠고 해안가에는 초속 25m 이상의 순간적인 돌풍이 몰아치겠다. 찬 바람이 기온도 끌어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강한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내린 눈이 얼면서 도로가 매우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 혼잡이 발생할 수 있으니 운전할 때는 서행하면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