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지, 중국 소속사 계약해지 당한 후 김치수육 먹방으로 응수

구독자 544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햄지가 김치 논란으로 중국 소속사로부터 계약해지를 당한 뒤 김치 먹방으로 응수했다.

햄지는 25일 '리얼먹방 김장 김치 담그기(ft삼겹살 수육)'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배추를 절이고 양념한 후 돼지고기를 삶아 김장김치와 맛있게 먹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영상은 150만 회에 달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햄지는 앞서 '김치는 한국 음식'이라고 말했다가 중국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았고 논란이 거세지자 중국 소속사로부터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회사 측은 "햄지가 중국에 대한 모욕으로 대중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끼쳐 모든 협력을 종료한다"고 말했다.

논란의 시작은 지난해 11월이었다. 햄지는 쌈밥을 먹는 자신의 영상에 달린 '중국X들이 이젠 쌈도 자기네 전통문화라고 한다'는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중국 네티즌들은 햄지를 비난하며 "용서받으려면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하라"고 주장했다.
햄지, 중국 소속사 계약해지 당한 후 김치수육 먹방으로 응수

햄지는 김장 영상을 올리면서 '11월에 우리 음식을 알리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콜라보로 제작한 콘텐츠'라고 표시했다. 이미 농림축산식품부 채널에 게재된 영상을 재조명한 것은 중국의 김치 공격에 대한 반격으로 해석됐다.

햄지는 지난 19일 "댓글이 몇천개씩 달려 하나하나 읽기 힘들어 웬만하면 '좋아요'를 눌렀다"면서 "하지만 중국인을 비하한 욕설에 동조한 것은 제가 사과드리는 게 맞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치와 쌈이 한국 음식이라는 생각은 변함없다"며 "왜 불필요한 언쟁으로 감정소모를 하고 있는지 이해 가지 않는다. 중국에서 활동하기 위해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소신을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