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문 연 국립현대미술관

다시 문 연 국립현대미술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단했던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이 19일부터 재개됐다. 문체부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은 수도권에 적용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지침에 따라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하고 공연장은 '두 칸 띄어 앉기'를 적용한다. 19일 서울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