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모태펀드 조성 계획 발표
문화 2150억·관광 650억·스포츠 185억원
코로나19 피해 기업 재기지원 자금 신설
문체부, 콘텐츠·관광·스포츠 모태펀드에 2985억원 신규 투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 모태펀드 문화·관광·스포츠계정에 총 2985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모태펀드 문화계정에 조성될 투자금은 총 2150억원이다. 문체부는 이 중 1440억원을 출자한다. △모험콘텐츠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영상콘텐츠 △콘텐츠기업 재기지원 △콘텐츠 가치평가 연계 자금 등 4개 분야로 운영한다.

제작 초기·소외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모험콘텐츠 자금은 1500억원이다. 올해엔 중견기업 등이 후배기업의 후원자로 투자금 조성에 참여하는 ‘선배기업 연결 출자 방식’을 추가로 도입한다. 콘텐츠기업 재기지원 자금은 올해 250억원 규모로 신설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기업들을 돕기 위해 쓰인다. 방송·OTT 영상콘텐츠 자금은 300억원, 콘텐츠 가치평가 연계 자금은 100억원으로 조성한다.
문체부, 콘텐츠·관광·스포츠 모태펀드에 2985억원 신규 투자

문체부는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모태펀드 문화계정 관련 재투자를 내년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모험콘텐츠 자금과 콘텐츠기업 재기지원 자금의 경우 우선손실충당(약정액 10% 이내)을 적용하기로 했다.

모태펀드 관광계정엔 총 65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조성한다. 모태펀드 스포츠계정 투자금은 185억원 규모다.

올해 자금 운영 등에 대한 제안서는 오는 2월 9일부터 16일까지 한국벤처투자에서 접수한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