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 애플TV플러스 등
연내 국내 진출할 듯
글로벌 OTT 국내 시장 지배력 높아지나
디즈니플러스, 애플TV플러스, HBO맥스…. 올해 국내 진출이 예상되는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스트리밍(OTT) 업체들이다. 넷플릭스를 통한 K콘텐츠 열풍이 확산되며 한국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나섰다. 결과적으로 글로벌 OTT의 국내 시장 지배력이 더욱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가장 막강한 파급효과를 가져올 OTT는 올 상반기 서비스를 시작할 디즈니플러스다. 100여 년 전통을 자랑하는 월트디즈니의 콘텐츠 뿐 아니라 ‘인사이드 아웃’ 등을 만든 픽사, ‘어벤져스’의 마블, 다큐멘터리 채널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포츠 채널 ESPN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2019년 11월 출범한 디즈니플러스는 이미 30개국에서 8680만명의 유료 가입자를 확보했다. 넷플릭스의 190개국 유료 가입자 수(1억9500만명)의 절반에 해당한다. 5년 후로 잡았던 가입자 확보 목표를 1년만에 달성했다.

디즈니 산하 업체 ‘훌루’의 글로벌 브랜드 ‘스타’도 큰 역할을 했다. 디즈니플러스는 스타를 통해 유아용 콘텐츠 뿐 아니라 다양한 세대가 볼 수 있는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각국의 현지 콘텐츠도 스타를 통해 제공한다.

애플TV플러스도 국내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지난해 8월 한국 사용자 메뉴를 만들고, 국내에서 인력 채용도 진행해 연내 진출 가능성이 높다. 2019년 11월 출시된 애플TV플러스는 현재 100여개국에 진출했다. 가입자 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톰 행크스 주연의 ‘그레이하운드’가 극장 개봉을 하지 않고 애플TV플러스로 직행하며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워너브라더스의 OTT 서비스 HBO맥스의 국내 진출도 유력하다. 업계에선 HBO맥스가 의외의 복병이 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왕좌의 게임’ ‘안투라지’ ‘뉴스룸’ 등 국내에서 많은 인기를 얻은 콘텐츠를 갖고 있기 때문에 넷플릭스 못지 않은 파급력을 보여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글로벌 업체들의 공세가 한국 콘텐츠 산업 발전의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원종원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과거 일본 대중문화에 문을 열 때 우려가 많았지만 우리 기업들은 오히려 이를 기회로 삼고 발전시켰다”며 “국내 기업들이 세계 시장으로 더욱 활발히 나아가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