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앞바다 수온은 10도 이상…"사계절 서핑 가능"
서핑 성지 송정해수욕장 이한치한 서퍼들로 진풍경
[픽! 부산] "바닷속이 더 따뜻해" 영하 12도 최강 한파에 서핑 황홀경

"이불 밖은 위험해…"
8일 오전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2도까지 떨어지자 부산 시민들은 당황했다.

부산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2도 아래로 떨어진 것은 10년 만이다.

좀처럼 내의를 입거나 장갑을 끼지 않았던 부산시민들은 이날만큼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중무장한채 출근길에 나섰다.

따뜻한 겨울로 유명한 부산마저 덮친 기록적인 한파에 꽁꽁 얼어붙었지만, 바다는 오히려 파도를 가르는 서퍼들의 열기로 후끈했다.

[픽! 부산] "바닷속이 더 따뜻해" 영하 12도 최강 한파에 서핑 황홀경

서핑 명소로 알려진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이날 아침 이른 시간부터 20여 명의 서퍼들이 바다에 뛰어들었다.

"이렇게 추운 날씨에 이불 밖도 아니고 바다에 뛰어든다고?"
시민들은 차를 세우고 영하 12도를 기록한 날씨에 신난 서퍼들을 신기한듯 구경했다.

수도권이나 강원도 시민들은 비교적 따뜻한 부산 날씨를 부러워하기도 했다.

어떻게 된 일일까.

[픽! 부산] "바닷속이 더 따뜻해" 영하 12도 최강 한파에 서핑 황홀경

일반적으로 바다의 겨울은 육지보다 늦게 찾아온다.

육지는 한겨울이지만 바다의 계절은 현재 늦가을이다.

특히 부산 앞바다 수온은 따뜻하기로 유명하다.

서핑 성지로 불리는 양양은 겨울 수온이 5~6도로 매우 낮아 서핑 샵들이 문을 닫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부산은 한겨울에도 수온이 10도 밑으로 잘 떨어지지 않아 사계절 서핑이나 바다 수영이 가능하다.

이날 송정해수욕장 수온은 12~14도를 기록했다.

육지보다 20도가량 높았다.

최강한파는 낙동강마저 꽁꽁 얼렸지만, 바닷물은 비교적 따뜻했다.

[픽! 부산] "바닷속이 더 따뜻해" 영하 12도 최강 한파에 서핑 황홀경

공기와 바닷물 온도 차로 물안개까지 생겨 이국적인 풍경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사실 바다 수온이 아무리 따뜻하더라도 서퍼들도 한겨울 바다에 뛰어드는 것은 쉬운 선택이 아니었을 것이다.

하지만 파도가 귀한 국내에서 이날 발생한 0.5~1m의 적당한 크기 파도는 서퍼들을 이불 안에 가둬두지 못했다.

이날 송정해수욕장을 찾은 한 서퍼는 "육지가 너무 추워서 바다에 들어간다"며 "사실 서퍼들에게는 시간만 있으면 사람이 많지 않은 오늘이 가장 서핑하기 좋은 날씨다"고 말했다.

신성재 부산시서핑협회 부회장(서프홀릭 대표)은 "겨울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파도 힘이 좋다"며 "부산은 겨울에도 높은 수온으로 서핑이 가능하며 겨울 슈트와 부츠, 글러브를 착용하면 서핑할 때 오히려 따뜻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글·사진 = 손형주 기자)
[픽! 부산] "바닷속이 더 따뜻해" 영하 12도 최강 한파에 서핑 황홀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