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기, 5억 세금 체납 소식 이어
부친 '빚투' 나와…"30억 빚, 10년째 갚아"

피해자 "5년 동안 한 푼도 안갚아"vs홍영기 "아버지 빚 안갚겠다"
/사진=홍영기 인스타그램

/사진=홍영기 인스타그램

홍영기가 5억 원 세금 체납에 이어 아버지의 '빚투' 폭로 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과 달리 5년 째 한 푼도 갚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영기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의 빚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면서 원금만 30억 원 가량의 빚이 있고, "아버지 빚은 더이상 제가 감당할 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해 제가 그 부분을 감당하지 않기로 했고 서로의 삶을 살기로 결정했다"고 '절연'을 선언했다.

홍영기는 어릴 적 가난으로 맞지 않은 옷과 신발을 물려받아 입어야 했던 경험을 전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 진학 후 아버지가 큰 빚을 지게 돼 앞으로 너희가 더 힘들게 될 수 있다는 얘길 들었다"며 "그 이후로 사람들이 집에 찾아와 너무 두렵고 고통스러웠다"고 밝혔다.

중학교 때 피팅 모델을 시작해, 고등학교 때 쇼핑몰 사업을 시작한 것도 집안의 빚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수익을 내는 족족 돈 관리를 하셨던 엄마는 집안의 생활비와 아빠 빚을 갚아나갔다"며 "어린 나이에 아이를 갖게 돼 경제 활동에 어려움이 있어 몇 달 동안 아버지 빚을 갚지 못했더니, 집에 다시 찾아오고 제 사무실을 찾아와 모든 걸 뒤지고 심지어 재원이 백일 날도 찾아와 아버지 빚을 갚으라며 절 고통스럽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앞서 한 언론을 통해 "홍영기가 2015년 부친 '빚투' 이후 한 푼도 갚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한 해명이다.
/사진=홍영기 인스타그램

/사진=홍영기 인스타그램

홍영기는 2015년 부친의 '빚투'가 폭로됐을 당시 "너무 큰 빚이다 보니, 피해자분들께 확실하게 언제까지 갚아드리겠다고 약속을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시간이 걸리더라도, 아버지의 채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뷰에 응했던 피해자 A 씨는 "사건이 수면 위로 오르고 5년이 넘게 흘렀지만 홍영기 씨의 해명과 달리 지금까지 갚은 돈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홍영기 부친과 고등학교 동문이었다. 홍영기 부친은 대부업을 운영하면서 A 씨에게 "2억 원을 빌려주면 매월 2% 이자를 주고, 원금을 돌려달라고 하면 언제든 갚겠다"는 차용증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홍영기 부친은 돈을 갚지 않았고, 결국 2015년 4월 민사 소송에서 승소, 2억 원을 갚고 갚지 못했을 때 지연 이자로 20%를 계산해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형사 소송에서도 승소, 홍영기 부친에게 징역 8개월 형이 선고됐다.

홍영기는 "아버지가 빌린 원금은 2억이고, 아빠와 제가 1.1억은 갚았다"며 "근데 이건 이자일 뿐이고 원금은 1원도 갚지 않은 거라고 한다"며 "그럼 얼마를 갚아야 하냐고 하니 이자가 계속 붙어서 4억이 넘는다고 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제 아버지가 진 빚은 30억이고 저한테는 이런 분이 한두 명이 아니다"며 "아버지가 진 빚을, 원금을 다 갚기도 벅차다"고 호소했다.

또 "아버지 빚에 대한 압박이 어렸을 때부터 10년 넘게 지금까지 지속 되니 이제 저의 정신조차도 온전하지 못한 상황까지 오게 되었다"며 "정신과를 다닐 정도로 잠을 못 자게 된 건 오래 된 일입니다. 모든 게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홍영기는 2009년부터 코미디TV '얼짱시대' 시리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20세에 혼전 임신으로 만17세 고등학생이었던 이세용과 결혼했고 이후 쇼핑몰 등을 운영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까지 인플루언서, 유튜버로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세금을 체납하며 2018년 총 5억 원의 세금이 추징됐다. 이에 홍영기는 "잘 몰랐던 부분이며 매달 꾸준히 갚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홍영기 부친 빚투 의혹 해명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홍영기입니다.

2020년에는 여러분들도 아시다시피 저에 대한 많은 사건, 사고들이 있었어요. 그로 인해 많은 질타를 받고 해명과 사과를 많이 드렸던 한 해였네요.

오늘은 왜 저에게 그러한 일들이 있었는지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려고 합니다. 먼저 오늘 아침에 한 기자님에게 연락을 받았습니다. 저희 아버지 빚에 대한 문제를 다시 이슈화시키겠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몇 시간 뒤 기사와 영상을 보게 됐습니다.

아버지 빚에 대해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어릴 적 정말 가난한 환경 속에 살았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뛰고 교복 맞출 돈이 없어 어깨에 맞지 않는 큰 사이즈를 물려받아 입고 친구가 교복을 바꿔주곤 했습니다. 급식비를 내지 못해 한동안은 혼자 도시락을 싸고 다녔고, 중학교 처음 올라가던 날엔 예쁜 가방이 정말 갖고 싶었지만, 초등학교 1학년 처음 갖게 된 세일러문 책가방을 중학교 1학년 때도 매고 다녔습니다.

신발 하나를 사지 못해 215사이즈를 신는 제가 신발을 물려받아 240사이즈 신발을 덜렁거리면서 신고 다녔습니다.

어릴 땐 거의 2-3년 간격으로 이사를 다녔는데, 친구들과 헤어지는 게 정말 싫었던 저는 집안이 어려워서 이사를 가는 사정은 모른 척하고 늘 불평했습니다.

그런 삶 속에 살던 제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조금씩 유명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로 인해 피팅 모델로 돈을 벌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가족에 보탬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기뻤고, 처음으로 피팅 모델 해서 받은 돈으로 제 발에 맞는 신발을 살 수 있다는 생각에 정말 기뻤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에 진학했습니다. 고등학교에 진학하고 아버지는 저희를 모두 불러 어렵게 이야기를 꺼내셨습니다. 아빠가 큰 빚을 지게 되어서 너희가 앞으로 더 힘들게 될 수도 있다고 학교로 집으로 사람들이 찾아올 수 있다고 아빠가 미안하다고.

정말 그 이후로 사람들이 집에 찾아와 너무 두렵고 고통스러웠습니다.

매일 하나님께 저는 언제 행복해질 수 있는 건지 기도했습니다. 아빠 빚을 갚게 해달라고 기도했습니다.

그리고 피팅 모델을 하던 제가 의류 쇼핑몰을 차려서 갚아야겠단 생각을 했고 고등학생 때 쇼핑몰을 시작했습니다.

제가 수익을 내는 족족 돈 관리를 하셨던 엄마는 집안의 생활비와 아빠 빚을 갚아나갔습니다.

그러다 제가 어린 나이에 아이를 갖게 되어 경제적인 활동에 어려움을 또 갖게 되었고, 몇 달 동안 아버지 빚을 갚지 못했더니 집에 다시 찾아오고 제 사무실을 찾아와 모든 걸 뒤지고 심지어 재원이 백일 날도 찾아와 아버지 빚을 갚으라며 절 고통스럽게 했습니다.

아버지 빚은 사람도 한두 명이 아니고 원금만 30억이라는 너무 큰 금액이기에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말 힘들었습니다.

그런 와중 또 둘째를 갖게 되었고, 2015년 제트를 낳고 얼마 안 되어 아빠에게 돈을 빌려준 분의 딸이 글을 올린 걸 보게 돼 많은 분들 앞에서 해명하고 그에 대해 꼭 갚겠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그 이후로 정말 열심히 일했고 아빠 빚을 꼭 갚아야겠다는 마음으로 돈을 많이 벌 거라고 다짐했습니다. 아빠에게도 꼭 갚아주겠다고 아빠 힘내라고 나한테 미안해하지 말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 이후 2018년에는 얼마 전에 여러분에게 말씀드린 세금 5억 원 가량이 제게 떨어졌습니다.

아빠 빚 갚으려고 시작했던 사업으로 인해 가진 거 하나 없이 빚만 더 쌓여 더 고통스러웠습니다.

왜 내겐 이런 시련들이 있는 걸까. 왜 아빠, 엄마가 한 행동에 내가 이렇게까지 힘들어야 하는 걸까라고 부모님을 원망도 많이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가족의 일이니까…라고 생각해 내가 꼭 성공해서 다 갚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와중에도 아버지의 채권자들의 압박은 계속됐고 꼭 갚겠다는 대답밖에 할 수 없었습니다. 그 압박은 최근까지 반복됐습니다.

5년 전에도, 지금도, 제 아버지 빚에 대해 제보하고 계신 분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아버지가 빌린 원금은 2억이고, 아빠와 제가 1.1억은 갚았습니다. 근데 이건 이자일 뿐이고 원금은 1원도 갚지 않은 거라고 합니다… 그럼 얼마를 갚아야 하냐고 하니 이자가 계속 붙어서 4억이 넘는다고 했습니다.

제 아버지가 진 빚은 30억이고 저한테는 이런 분이 한두 명이 아닙니다. 저는 아버지가 진 빚을… 원금을 다 갚기에도 벅찬데, 아버지가 2억을 빌렸고, 1.1억을 갚았는데도 4억이 남았다고 합니다..

저는 고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6명의 가족을 책임지고 지금은 남편과 아이들까지 두 가정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저 혼자 감당하기가 사실 너무 힘들고 고통스러웠지만 엄마에게도 아빠에게도 언니에게도 동생들에게도 남편에게도 아이들에게도 아무에게도 힘든 말은 하지 않고 아무에게도 내색하지 않고 책임지려 했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은 너무 힘이 듭니다. 저도 숨 쉬고 싶습니다.

아버지 빚에 대한 압박이 어렸을 때부터 10년 넘게 지금까지 지속 되니 이제 저의 정신조차도 온전하지 못한 상황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정신과를 다닐 정도로 잠을 못 자게 된 건 오래 된 일입니다. 모든 게 힘든 상황입니다.

어머니가 세무 관리를 잘 못했던 건 당시 대표였던 제가 책임지는 게 맞습니다. 세금은 모든 분께 약속드린 것처럼 꼭 완납할 것입니다.

하지만 아버지 빚은 더이상 제가 감당할 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해 제가 그 부분을 감당하지 않기로 했고 서로의 삶을 살기로 결정했습니다.

저의 아버지로 인해 오랜 시간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