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가 내려진 30일 오전 광주 서구 상무지구에서 건물 관계자들이 인도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30일 오전 광주 서구 상무지구에서 건물 관계자들이 인도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년 마지막 날이자 목요일인 31일 전국에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기온이 강원 내륙과 산지에서 영상 20도 내외, 경기 내륙과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서 영하 15도 내외를 기록하겠다고 30일 밝혔다.

그 밖의 중부와 남부 내륙에서도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로 떨어져 매우 춥고, 낮 기온도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것으로 전망된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기상청은 아침 최저기온은 -17~-4도, 낮 최고기온은 -5도~4도라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생긴 이번 추위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내년 1월1일 낮에 일시적으로 기온이 오르겠지만 여전히 평년보다 2~5도 낮은 기온이 계속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또 이날 낮부터 밤사이 경기 남부와 경상 서부 내륙에는 눈발이 날리고, 충북에도 오후 6시께까지 가끔 눈이 올 예정이다. 특히, 대설특보가 발효된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는 중심으로 매우 많은 눈이 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1일 오전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제주 산지·울릉도·독도 5∼15㎝, 제주도 3∼8㎝, 충남 내륙·충북·서해5도 1∼5㎝다. 많게는 전라 서해안에 20㎝, 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에는 30㎝ 이상의 눈이 오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3.5m, 서해 앞바다에서 1∼4m, 남해 앞바다에서 0.5∼4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2∼5m, 서해 2∼4m, 남해 1.5∼5m로 예상된다. 모든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