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비상 대응 체제 가동

연말연시 제주에 많은 눈이 예보되면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 밤부터 많은 눈…기온 10도 이상 '뚝'

29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제주도 전 지역에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특히 30일 오전 3시부터 9시까지, 30일 오후 6시부터 31일 오전 9시 사이 제주도에 많은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예상적설량은 제주도 산지 10∼30㎝(많은 곳 50㎝ 이상), 중산간 5∼10㎝(많은 곳 15㎝ 이상), 해안지역 3∼8㎝ 등이다.

현재 제주도 산지에는 30일 아침을 기해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많은 눈과 함께 30일부터 기온이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한파가 시작되겠다.

30∼31일 아침 최저기온은 1∼2도로, 낮 최고기온은 2∼6도다.

기상청은 또 31일 오후까지 제주도 육상에 초속 10∼16m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전망했다.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29일 오후 7시를 기해 제주도 육상에 강풍주의보를, 제주도 앞바다와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30일) 많은 눈이 내리고 바람이 불면서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생길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설과 한파가 예고되면서 제주도는 현재 '겨울철 대설·한파 재난 대응계획' 등에 맞춘 비상 대응 체제를 가동 중이다.

도는 중산간 도로 등 노선별 제설작업 계획을 수립해 30일 새벽부터 제설 인력과 장비를 운용할 예정이다.

또 중산간 도로가 통제될 경우 대중교통 우회 운행 또는 대체 노선을 긴급 투입한다.

아울러 농업용 비닐하우스와 축사, 수산 시설에 대한 폭설과 한파 피해 예방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수도관 동파에 대비해 긴급복구반과 비상 급수 지원반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오늘(29일) 밤부터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잇는 산간 도로인 1100도로와 516도로 등을 이용하는 도민과 관광객은 사전에 도로 통제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