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BBQ 29초영화제

청소년부 대상 - 허정현 감독
"배우 구하기 어려워 점토로 촬영"

“발표가 늦어져 전혀 생각도 안 했어요. 마침 크리스마스이브에 수상하게 돼 뭔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는 느낌이었습니다.”

제1회 BBQ 29초영화제에서 청소년부 대상을 받은 안양예고 2학년 허정현 감독(17·사진)은 이번에 처음 출품해 수상을 전혀 예감하지 못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어린 시절부터 영상 제작에 관심이 많아 예고 영화과에 진학한 허 감독은 지금까지 학교에서 여러 단편영화를 만들어왔다. 그의 이번 수상작은 여타 작품과 달리 점토로 만든 인형을 등장시키는 클레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했다. 장면마다 인형의 움직임을 조금씩 달리해 사진을 찍은 뒤 이를 연결하는 스톱모션 기법을 사용해 제작 시간도 많이 든다. 허 감독은 “이 기법 덕에 다른 작품들과 차별화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사실 코로나19로 배우를 구하기가 힘들어 점토로 직접 인형을 만들어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허 감독은 영화제 수상을 계기로 예비 영화인으로서의 꿈을 차근차근 이뤄나가겠다는 생각을 내비쳤다. “영화미술과 편집에도 관심이 많아요. 우선 가까운 미래에 대학을 가야 하는데 영화 전공을 목표로 공부에 전념할 생각입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