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귐과 섬김' 주관…성탄 전야부터 내년 부활절까지 진행
전국 대형교회 15곳 '헌혈 캠페인' 돌입…"피나눔은 예수 사랑"

전국의 대형교회 15곳이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비상이 걸린 혈액 수급 문제를 풀고자 '헌혈 캠페인'에 나서기로 했다.

이들 교회 목회자들의 모임인 '사귐과 섬김'은 24일부터 내년 부활절인 4월 4일까지 헌혈 캠페인을 벌인다고 21일 밝혔다.

헌혈 캠페인에는 15개 교회 목회자와 신도들이 동참한다.

또 지역 사회와 교단, 교회 연합기관의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도 벌일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하며 전국적으로 헌혈자가 급감해 혈액 수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16일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기준으로 혈액 보유량은 2.8일분에 불과하다.

적정 혈액 보유량인 5일분의 60% 수준이다.

혈액 수급이 원활하지 못할 경우 중증 환자가 제때 수혈을 받지 못해 위험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사귐과섬김'의 공동대표인 주승중 목사(주안장로교회 담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혈액 수급이 심각하게 부족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그 어느 때보다 교회의 헌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리스도의 오심을 기념하는 성탄절을 맞아 교회가 앞장서서 피를 나눈다면 이 이상 분명하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선포하는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적은 노력을 시작으로 한국 교회 전체와 우리 사회가 함께 헌혈 운동에 동참해 긴급히 수혈이 필요한 모든 이에게 혈액이 원만하게 공급되기를 희망한다"고 바랐다.

전국 대형교회 15곳 '헌혈 캠페인' 돌입…"피나눔은 예수 사랑"

15개 교회 중 선한목자교회는 지난 20일 헌혈에 나서며 일찌감치 캠페인에 접어들었다.

'사귐과섬김'은 올해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한국교회의 반성과 성찰 속에 출범했다.

단순한 친교나 목회 도움을 넘어 성경에 근거한 기독교 핵심가치를 공유하고, 이에 근거해 한국 교회를 갱신하고자 실질적으로 일하는 모임을 표방한다.

이 모임에 참여하는 교회는 등록 교인 수가 2천 명에서 최대 6만 명에 이르는 대형교회들이다.

모임에는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 동안교회(김형준 목사), 만나교회(김병삼 목사), 새중앙교회(황덕영 목사), 선한목자교회(유기성 목사), 성락성결교회(지형은 목사), 소망교회(김경진 목사), 수영로교회(이규현 목사)가 참여하고 있다.

신촌성결교회(박노훈 목사),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 일산성광교회(유관재 목사), 주안장로교회(주승중 목사),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충현교회(한규삼 목사), 할렐루야교회(김승욱 목사)도 함께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