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어밸류 온다 그라운드케이 트래볼루션 등 관광벤처
항공·숙박·교통·액티비티 B2B 기반 서비스 연합체 출범
"디지털 전환 등 포스트 코로나 여행시장 성장 이끌 것"
쉐어밸류(항공)와 온다(숙박), 그라운드케이(교통), 트래볼루션(액티비티) 등 관광벤처회사로 구성된 '여행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연합체)'는 지난 16일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와 '대한민국 여행산업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 왼쪽부터 배인호 트래볼루션 대표, 장동원 그라운드케이 대표, 정남호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 소장, 조미숙 쉐어밸류 대표, 오현석 온다 대표.

쉐어밸류(항공)와 온다(숙박), 그라운드케이(교통), 트래볼루션(액티비티) 등 관광벤처회사로 구성된 '여행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연합체)'는 지난 16일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와 '대한민국 여행산업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 왼쪽부터 배인호 트래볼루션 대표, 장동원 그라운드케이 대표, 정남호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 소장, 조미숙 쉐어밸류 대표, 오현석 온다 대표.

항공과 숙박, 교통, 액티비티 부문 관광벤처로 구성된 여행 서비스 연합체(얼라이언스)가 출범했다. 그라운드케이와 쉐어밸류, 온다, 트래볼루션 등 4개 관광벤처는 16일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 기반의 여행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연합체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영세한 중소 여행사 등 여행기업에 최적화된 맞춤형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 변화에 대응하고 자금력과 조직력을 앞세운 거대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OTA)의 국내 시장 잠식에 맞선다는 포석이다. 각기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관광 스타트업이 원스톱 서비스 제공을 위한 비즈니스 제휴·협력에 나서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여행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에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제공하는 관광벤처가 참여했다. 대·중소기업은 물론 소상공인, 일반 관광객을 대상으로 항공(쉐어밸류)과 숙박(온다), 교통(그라운드케이), 액티비티(트래볼루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이다. 항공과 숙박, 교통, 액티비티는 여행 서비스의 4대 필수 요소로 꼽히는 핵심 분야다.

쉐어밸류(대표 조미숙)는 기업 출장 전문 임대형 항공예약 시스템 '스마트 부킹 플러스'를 운영하는 관광벤처다. 온다(대표 오현석)는 숙박시설을 대상으로 객실 판매·예약 관리 솔루션 '온다 웨이브(ONDA Wave)' 서비스를 개발, 공급한다. 그라운드케이(대표 장동원)는 기업출장뿐 아니라 단체·개별 관광객 대상 차량 예약과 관리 등 운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회사가 자체 개발한 '모빌리티 PMS(자산관리시스템)' 기반 운송서비스는 차량과 기사 배정, 운행상태 등 실시간 확인은 물론 정산, 거래처 관리가 가능하다.

액티비티 분야는 관광지 입장권과 체험 등 단품 여행상품을 직판하는 다이렉트 부킹 플랫폼 '오더렉트(Orderect)'를 운영하는 트래볼루션(대표 배인호)이 참여한다. 국내외 온라인 여행사(OTA)에 단품 여행 콘텐츠와 데이터를 공급하는 '뱅크오브트립' 채널을 운영 중인 이 회사는 올해 57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1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지난 16일 여행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와 산학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외 여행시장의 디지털 전환 등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시장 동향과 정보, 데이터를 공유하고 신사업을 공동 발굴하기 위해서다. 이날 회기동 경희대 호텔관광대학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4곳 관광벤처 대표와 정남호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 소장 등이 참여했다.

장동원 그라운드케이 대표는 "자금력과 기술력이 부족한 영세한 중소 여행기업은 정보 접근성, 조직력 부족으로 디지털 전환과 같은 시장변화에 기민한 대응과 적응이 쉽지 않다"며 "B2B 기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관광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플랫폼을 통해 여행기업들에게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시스템 자동화, 신규 비즈니스 발굴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