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사진=버라이어티

영화 '미나리' /사진=버라이어티

윤여정, 한예리 주연의 영화 '미나리'가 해외에서 호평을 받으며 '기생충'의 뒤를 이을 쾌거를 기록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나리'는 보스턴비평가협회(Boston Society of Film Critics, BSFC)에서 여우조연상,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이 수상한 여우조연상 부분은 내년 아카데미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맹크'의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제치고 수상해 더욱 뜻깊다.

또한 美 인디와이어 '올해 최고의 여자배우 BEST13'에 배우 윤여정이 선정됐다.

한예리는 미국배우조합(SAG)의 주요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개최된 북미 GV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미국 '할리우드 리포터'는 한예리에 대해 '올해의 위대한 연기'로 거론했다.

AP는 '올해 최고의 영화'로 '미나리'를 선정하는 등 일찌감치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켰다는 평가다.
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오스카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은 보스턴비평가협회에서 감독상,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바 있어, '미나리'의 아카데미 수상에 대한 기대가 한층 더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수상 배우인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의 로라 던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연이어 수상하여, 배우 윤여정의 오스카 노미네이트에 대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내년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상의 후보 발표는 2021년 3월 15일이며, 시상식은 4월 25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미나리'는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